[TEN 인터뷰]조진웅 “‘독전’, 시나리오만 보고 선택… 전혀 고민하지 않았어요”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영화 '독전'에서 원호 역을 맡아 열연한 배우 조진웅/사진제공=NEW

영화 ‘독전’에서 원호 역을 맡아 열연한 배우 조진웅/사진제공=NEW

“시나리오를 읽는데 술술 넘어갔어요. 출연을 결정하는 데 별다른 고민도 없었죠. 배우 캐스팅도 끝나지 않았을 때였는데 오로지 시나리오만 보고 선택했어요. 처음부터 끝까지 달리는 영화인데 ‘뭐가 어렵겠냐, 한 번 지지고 볶아보자’는 생각이었습니다.”

배우 조진웅이 오는 22일 개봉하는 영화 ‘독전'(감독 이해영)에 출연키로 한 이유를 이렇게 설명했다. 조진웅은 실체 없는 마약 조직을 잡기 위해 모든 것을 건 형사 원호 역을 맡아 열연했다.

“형사 역할이라 뛰어다니고 맞고 때리는 액션 장면이 많았어요. 원호 캐릭터를 떠올렸을 때 후덕한 건 안 맞겠다는 생각이 들었죠. 약 10kg 정도 감량했는데, 살을 빼는 것도 있었지만 기본적인 체력을 키우는 것도 정말 중요했어요. 작년 7월 1일에 크랭크인을 했는데 무더위에 버티려면 체력도 굉장히 중요했습니다. 5개월 동안 액션스쿨에서 무술 감독과 직접 부딪히면서 체력을 키웠어요. 감독님이 워낙 독해서 꾀를 부릴 수가 없었죠. 하하”

체중 감량, 격한 액션 장면 외에 조진웅은 ‘독전’을 통해 또 하나의 특별한 경험을 했다. 직접 마약을 흡입하는 장면을 연기한 것. 실감 나는 연기로 영화에서는 강렬한 인상을 남겼지만, 조진웅은 그 장면에 숨겨진 뒷이야기를 털어놓으며 웃음을 터뜨렸다.

“소금과 분필 가루로 마약을 대신했어요. 사실 시늉만 하면 되는 부분이었는데 감독님이 ‘컷’을 안 하니까 끝까지 간 거죠. 하하. 소금을 흡입하고 나니까 너무 고통스러웠습니다. 눈을 보니까 완전히 맛이 갔는데, 그게 좋더라고요. 고통스러웠지만 그거 하나는 건진 것 같습니다.”

" "는 조진웅/사진제공=NEW

“류준열과의 브로맨스가 좋았다”는 조진웅/사진제공=NEW

‘독전’에는 조진웅을 비롯해 류준열, 박해준, 차승원 등 연기파 배우들이 총출동했다. 각자 개성 넘치는 캐릭터를 자신만의 색깔로 표현하며 극의 재미를 한 층 더 끌어올렸다. 조진웅은 함께 호흡을 맞춘 배우들에 대해 “다들 너무 얄밉게 잘 해서 부럽기까지 했다”고 말했다.

“(박)해준이 말고는 다 처음 같이 작업해보는 배우들이라 기대를 많이 했어요. 실제로 호흡을 맞춰보니 연기는 말할 필요도 없고 그냥 그들이 주는 리액션을 받기만 하면 됐어요. 너무 즐겁고 유쾌한 현장이었죠. 영화를 찍으면서 지치지 않을 수 있었던 원동력 중 하나에요. ‘이런 환경이라면 영화를 좀 더 오래 해도 좋겠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여러 배우 중에서도 조진웅은 류준열과 가장 많이 호흡을 맞췄다. 두 사람은 극 중 형사와 마약 조직원의 관계였지만 공조하며 묘한 브로맨스까지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류)준열이에게는 건강한 에너지가 있어요. 저는 촬영하다 보면 지치고 집에 가고 싶었는데, 준열이는 그런 게 전혀 없었죠. 그런 모습을 보면서 ‘선배로서 더 해야지’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제가 준열이를 좋아하나 봅니다. 하하. 남자끼리 ‘케미’ 이런 말 쓰는 걸 별로 안 좋아하는데 이번에 준열이와 브로맨스는 좋은 거 같아요.”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