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 FNC애드컬쳐 인수…‘SM라이프디자인그룹’ 사명 변경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FNC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FNC엔터테인먼트

(주)에스엠엔터테인먼트(이하 SM)이 (주)FNC애드컬쳐의 지분 31%를 확보하고 (주)FNC애드컬쳐의 사명을 (주)SM라이프디자인그룹으로 바꿨다.

에프엔씨엔터(이하 FNC)는 에스엠디자인그룹의 지분율 18%를 보유한 2대 주주가 됐다. FNC의 대표이사를 겸임하고 있던 안석준 대표이사는 이후 (주)SM라이프디자인그룹의 경영고문으로서 그 간 쌓아온 경험을 바탕으로 FNC와 SM 간의 사업적 결합을 위해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SM라이프디자인그룹을 통해 패밀리십을 구축한 FNC와 SM은 앞으로 다양한 사업적 시너지를 창출하겠다는 각오다.

FNC는 현금 유동성을 바탕으로 아티스트 라인업을 강화하고 아티스트와 연계한 다양한 신규사업을 추진하는 등 사업을 다각화 할 계획이다. 또한 FNC는 기존 SM라이프디자인그룹의 예능제작 자회사였던 (주)FNC프로덕션을 인수했으며, 드라마 제작사업 또한 직접 진행할 예정이다.

FNC프로덕션은 JTBC ‘뭉쳐야 뜬다’, KBS2 ‘살림하는 남자들’ 등 인기 예능 프로그램을 제작하고 있다. 최근에는 JTBC ‘아이돌룸’을 만들어 아이돌 그룹 팬들에게서 좋은 반응을 얻었다.

FNC는 최근 전문경영인 안석준 대표이사와 콘텐츠 제작 전문가인 한승훈 대표이사의 공동대표체제로 경영권에 변화를 줬다. 이를 통해 엔터테인먼트 비즈니스 경영 전문성과 콘텐츠 제작 전문성의 결합을 통한 글로벌 종합 엔터테인먼트사로 이끌어 갈 계획이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