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가고 싶은 정글”…’정법 in 멕시코’, 시청자도 사로잡을까? (종합)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정글의법칙,선발대,기자간담회

최정원(왼쪽부터), 이종화, 한은정, 임현식, 서은광, 오만석이 18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신사옥에서 열린 ‘정글의 법칙 in 멕시코’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기회가 된다면 또 가고 싶습니다.”

SBS ‘정글의 법칙 in 멕시코’ 편 출연진들이 입을 모아 이같이 말했다. 18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열린 ‘정글의 법칙 in 멕시코’ 편 기자 간담회에서다.

‘정글의 법칙 in 멕시코’ 편에서는 멕시코 곳곳을 누비며 그동안 알지 못했던 멕시코의 숨은 매력과 병만족의 색다른 생존방식을 선보일 예정이다. 비투비 임현식과 서은광, 한은정, 오만석, 위너 이승훈, 최현석 셰프, 김준현 등이 출연한다.

민선홍 PD는 생존지로 멕시코를 선택한 것에 대해 “전편이 남극 배경이라 이번에는 원색을 보여주고 싶었다. 거기에 딱 맞는 곳이 멕시코였다”며 “색색깔 배경에 사막도 가고, 화려한 그림이 많이 나온다. 특히 카리브해에서의 ‘24시간 캐리비안 선상 생존’이 펼쳐지는데, 관전 포인트가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출연진들은 짧게 정글에 다녀온 소감을 밝혔다. 이들은 “힘들었지만 기회가 된다면 다시 가고 싶다”고 말했다. 특히 한은정은 “물론 정글 촬영이 쉽지는 않다. 가서 생존할 때는 정말 힘들지만 돌아오면서부터는 다시 가고 싶어진다”며 “촬영하면서 많은 걸 느꼈고, 얻은 게 더 많은 경험이었다”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김준현,남보라,최현석,이승훈,정글의법칙

김준현(왼쪽부터), 남보라, 최현석, 이승훈이 18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신사옥에서 열린 ‘정글의 법칙 in 멕시코’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앞서 물·곤충 공포증이 있음을 밝혔던 비투비 서은광은 “공포증을 극복하려고 노력은 해봤는데, 없어지지는 않았다”며 “물 공포증도 수중 교육을 받으면서 극복했다고 생각했는데, 막상 바다에 직접 들어가니까 멘탈이 완전히 나갔다”고 털어놨다.

최현석 셰프는 “멤버들의 행복지수를 높이는 데 기여했다. 정글에 제대로 된 조리도구가 없어도 식재료만 눈 앞에 있으면 뭘 만들지가 딱 떠올랐다”며 “역대급 정글 요리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먹을 것이 항상 부족한 ‘정글의 법칙’ 환경과 가장 안 맞을 것 같은 김준현은 “정글에서 하루하루 지날 때마다 스태프들이 ‘너무 수척해졌다’고 했다”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그런데 돌아오는 비행기에서 계속 간식을 줘서 원상 복귀됐다. 정글 갔다 와서 몸무게를 재니까 그대로였다”고 덧붙였다.

‘정글의 법칙 in 멕시코’ 는 지난 11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