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손병호, 종영 소감 “뻥영감·사마천과 함께 울고 웃던 시간이길”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손병호/사진제공=가족이엔티

손병호/사진제공=가족이엔티

배우 손병호가  SBS 수목드라마 ‘스위치-세상을 바꿔라’(극본 백운철, 김류현/연출 남태진/이하 ‘스위치’)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17일 종영한  ‘스위치’에서 뻥영감, 그리고 사마천 역으로 열연을 펼친 손병호가 소속사 가족이엔티 공식 SNS를 통해 작품에 대한 애정 가득한 소감을 밝혔다.

손병호는 “‘스위치’에서 베일에 싸인 뻥영감, 그리고 도찬의 아빠 사마천 역으로 시청자 여러분들을 찾아뵐 수 있어 행복했다. 뻥영감의 유쾌한 입담으로 여러분도 함께 웃고 사마천의 마지막 장면에서는 함께 공감하며 슬퍼했던 시간이었길 바라본다. 촬영을 진행하면서 마지막까지 안전하게 촬영할 수 있었던 점 또한 감사드리며 감독님, 작가님을 비롯한 모든 스태프분들, 배우분들과 함께할 수 있어 감사했다. 지금까지 ‘스위치’를 사랑해주신 모든 분들께 다시 한 번 감사 인사 전한다.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손병호는 ‘스위치’에서 매 회마다 범상치 않은 모습으로 등장해 안방극장에 궁금증을 유발했다. 극에서 아들 도찬(장근석)과 조우하자마자 그를 구하려다 죽음을 맞이해 많은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드라마를 끝낸 손병호는 차기작을 검토중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