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을 넘는 녀석들’ 차은우, 나치 강제 수용소 방문…탄식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 MBC '선을 넘는 녀석들'

사진= MBC ‘선을 넘는 녀석들’

MBC ‘선을 넘는 녀석들’에서 차은우가 참담한 나치 수용소 현실에 탄식했다.

18일 방송되는 ‘선을 넘는 녀석들’ 7회에서는 김구라·이시영·설민석·차은우·다니엘이 프랑스에서 독일로 넘어가 히틀러와 나치의 만행을 직접 둘러본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 역사에 남다른 관심을 보인 차은우가 홀로코스트 역사에 충격을 받아 먹먹함을 자아낼 예정이다.

멤버들은 과거 나치의 강제 수용소에서 현재 박물관이 된 ‘작센 하우젠 수용소’를 찾았다. 독일인 가이드와 다니엘의 안내를 받으며 곳곳을 둘러봤다.

차은우는 “나이 제한 없이 어린 아이들도 (수용소에) 들어왔어요?”라며 믿을 수 없는 역사에 안타까워했다. 그는 계속해서 질문을 쏟아냈다고 해 그 내용에도 관심이 쏠린다.

뿐만아니라 멤버들은 작센 하우젠 수용소 입구에 붙어있는 ‘노동이 너희를 자유롭게 하리라(ARBEIT MACHT FREI)’라는 문구의 진짜 의미를 듣고는 놀라움에 말을 잇지 못했다.

아직 100년도 지나지 않은 히틀러, 나치의 끔찍한 만행들이 행해졌던 수용소를 눈으로 직접 보고 느낀 선녀들의 반응은 어땠을까. 18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되는 ‘선을 넘는 녀석들’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