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긴어게인2’ 정세운, 첫 버스킹에 “떨린다”…김윤아·이선규 ‘응원’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JTBC ‘비긴어게인2’ 정세운

사진=JTBC ‘비긴어게인2’ 정세운

 

JTBC ‘비긴어게인2’에서 첫 버스킹에 도전하는 정세운을 향해 선배들이 응원을 아끼지 않는다. 이 모습은 18일 방송에서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막내 정세운이 첫 번째 버스킹에 도전한다. 정세운은 포르투갈에서의 버스킹 데뷔를 앞두고 숙소에서 자작곡을 선보였다. 그는 화려한 기타 연주와 감미로운 목소리로 선배들의 극찬을 받았다. 또한 김윤아가 정세운을 위해 흔쾌히 코러스를 자처해 두 사람의 하모니가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윽고 실제 버스킹을 하게된 정세운은 연습 때와 달리 “자리에 앉으니까 떨린다”며 긴장했다. 맏형 이선규는 “하고 싶은 거 다 해!”라며 격려했다.

선배들의 응원에 힘입어 정세운은 미리 준비했던 영화 ‘원스’의 OST ‘If you want me’와 자작곡 ‘닿을 듯 말 듯’ 등을 열창했다. 정세운의 공연을 본 김윤아는 “노래도 몰입도 잘 하는 가수”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비긴어게인2’는 18일부터 오후 9시 20분에 방송된다. 이전까지 ‘비긴어게인2’가 끝난 뒤 방송됐던 ‘상사삼끼2’는 오후 9시에 시작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