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럽피디’ 강형욱, ‘트렁크에 사는 개’와 견주의 안타까운 사연 공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셀럽피디' 강형욱/사진제공=KBS2 '셀럽피디'

‘셀럽피디’ 강형욱/사진제공=KBS2 ‘셀럽피디’

KBS2 새 파일럿 프로그램 ‘셀럽피디-★들의 이유 있는 오지랖’(이하 ‘셀럽피디’)에서 마지막 셀럽피디가 된 강형욱이 지금까지 보여주지 않았던 새로운 모습으로 나타난다.

18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셀럽피디’에서는 훈련사가 아니라 PD로 변신한 강형욱의 첫 기획이 시작된다.

SNS 제보로 시작된 강형욱 피디의 첫 번째 기획은 ‘옆집에 사는 개’. 첫 아이템인 ‘트렁크에 사는 개’의 모습에 네티즌들은 ‘안타깝다’ ‘대체 왜 저런 곳에 사는 거지?’ ‘보호자는 있는 거야?’ 등 궁금증을 보였다.

강형욱은 ‘트렁크에 사는 개’의 사연에 의문을 가진 채 현장으로 출동했다. 아무런 정보 없이 SNS 제보 하나로만 시작됐기에 시작부터 난관이었다. 트렁크에 사는 개를 만나더라도 개의 보호자를 만날 수 있을 지는 미지수인 상황. 그러나 강형욱의 끈질긴 추적으로 실마리를 잡았다.

제작진은 “어렵사리 만날 수 있었던 트렁크에 사는 개의 보호자로부터 뜻밖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고 밝혔다. 트렁크에 개를 키우면서 받은 수많은 오해와 좋지 않은 주변의 시선들로 힘겨웠다는 보호자는 처음부터 병약했던 강아지를 입양해서 치료하고 살뜰히 보살피며 자식과 다름없이 키웠기에 오해를 풀고 싶다고 전했다.

어디서도 털어놓지 못 했던 트렁크에 사는 개와 보호자의 안타까운 속사정은 18일 밤 11시 KBS2 ‘셀럽피디’ 3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