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영, ‘친애하는 판사님께’ 女주인공 낙점…윤시윤과 호흡 (공식)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배우 이유영/사진제공=텐아시아DB

배우 이유영/사진제공=텐아시아DB

배우 이유영이 SBS 새 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극본 천성일, 연출 부성철)에 여주인공으로 낙점됐다. 윤시윤과 호흡을 맞춘다.

‘훈남정음’ 후속으로 오는 7월 방송되는 ‘친애하는 판사님께’는 법정에서 펼쳐지는 정의와 일반 사람들이 생각하는 정의의 차이를 그리는 드라마다.

극 중 판사 한수호와 형을 대신해 판사로 살아가는 동생 한강호 역으로는 윤시윤이 캐스팅됐다. 이어 여주인공으로 이유영이 출연을 확정했다.

이유영은 ‘법’의 존엄보다 인간의 존엄을 더욱 중요하게 여기는 사법연수원생을 연기한다. 형사 단독부 한수호 판사실에서 시보 생활을 하게 되면서 수호와 인연을 맺는다.

‘친애하는 판사님께’ 관계자는 “‘친애하는 판사님께’가 윤시윤에 이어 다양한 매력을 가진 이유영이 캐스팅되면서 서서히 윤곽을 잡아가고 있다”며 “법정 장르물의 장점, 그리고 멜로가 조화를 이루면서 흥미진진하게 펼쳐질테니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친애하는 판사님께’는 ‘추노’와 ‘더 패키지’의 천성일 작가가 집필하고 ‘장옥정, 사랑에 살다’ ‘가면’의 부성철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