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의 우정’ 안정환, 최용수에 “져 줘야지~ 내가 선수 때 이겼는데” 도발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KBS2 '1%의 우정'의 안정환, 최용수/사진제공=KBS2

KBS2 ‘1%의 우정’의 최용수, 안정환/사진제공=KBS2

KBS2 ‘1%의 우정’에서 안정환과 최용수가 독설이 난무하는 승부차기 대결을 펼친다.

‘1%의 우정’은 99% 다른 두 사람이 1%의 우정을 만드는 리얼리티 예능 프로그램이다. 지난 방송에서는 ‘1%의 우정’을 통해 친분을 쌓게 된 안정환·배정남이 서로의 절친 최용수·한현민을 초대해 부산 여행으로 떠났다. 특히 안정환과 최용수는 국가대표 시절을 함께 한 실제 절친이라 방송 내내 티격태격했다.

오는 19일 방송에서는 안정환과 최용수의 서로를 향한 ‘깐족거림’이 절정에 치닫는다. 두 사람은 최용수의 모교에서 후배들을 위한 회식비 내기를 했다. 국가대표 시절 절친인 동시에 라이벌이였던 안정환과 최용수의 자존심을 건 일대일 승부차기에 이목이 집중됐다.

막상 승부차기가 시작되자 공을 차는 소리가 아닌 서로를 디스하는 목소리가 축구장에 가득찼다. 안정환은 “져 줘야지요~ 내가 선수 때 이겼는데”라며 최용수를 도발했다. 최용수는 “자꾸 그러면 마이크를 확 떼겠다”며 발끈해 현장을 뒤집어놓았다.

더욱이 이날 최용수의 결정적 실수를 본 안정환은 “독수리 날개가 떨어졌네”라며 깐족거림을 멈추지 않아 최용수의 뒷목을 잡게했다.

방송에 앞서 공개된 사진 속에는 안정환과 최용수의 승부차기 현장이 담겼다. 안정환은 골대를 막고 있는 최용수의 포즈를 따라하며 그를 약올리고 있어 웃음을 자아낸다. 토요일 오후 10시 45분 방송.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