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언니’ 효연 “소녀시대, 서로 원할 때 모이자고 약속”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그룹 마마무 휘인(왼쪽)과 소녀시대 효연 / 사진제공=JTBC4

그룹 마마무 휘인(왼쪽)과 소녀시대 효연 / 사진제공=JTBC4

그룹 소녀시대 효연이 “멤버들과 서로 모이고 싶을 때 모이자고 약속했다”고 털어놓는다.

18일 방송되는 JTBC4 ‘비밀언니’ 3회에서 효연은 그룹 마마무 휘인을 만나 ‘걸그룹’이라는 공통 화제로 이야기를 나눈다. 앞선 녹화에서 효연은 소녀시대에 대해 “각자 관심 분야가 다르다 보니 솔로 활동에 집중하고 있다. 그러다가 서로 모이고 싶을 때 모이자고 약속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가장 친한 멤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중 태연을 언급하면서 “태연은 심각한 집순이다. 내가 노는 곳에 태연을 데려가면 안 된다. 태연이 깜짝 놀라기 때문”이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배우 한채영(왼쪽)과 그룹 레드벨벳 예리 / 사진제공=JTBC4

배우 한채영(왼쪽)과 그룹 레드벨벳 예리 / 사진제공=JTBC4

가수 선미(왼쪽)과 그룹 레드벨벳 슬기 / 사진제공=JTBC4

가수 선미(왼쪽)과 그룹 레드벨벳 슬기 / 사진제공=JTBC4

또 다른 ‘비밀자매’인 배우 한 채영과 그룹 레드벨벳 예리는 처음으로 함께 하룻밤을 보내게 됐다. 자기 전 세안을 앞두고 예리가 “한 번도 방송을 통해 민낯을 공개한 적이 없다”며 두려워하자, 민낯을 공개한 바 있는 채영은 “생각보다 괜찮다”며 동생을 다독였다. 막상 세수를 시작하자 예리는 자신의 얼굴을 카메라를 통해 확인하는 등 엉뚱한 모습을 보이며 오히려 한채영을 당황스럽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어색함을 극복하고 한 침대에 눕게 된 두 사람은 서로 평소에 해왔던 고민, 생각 등 깊은 이야기를 나누기 시작했고 실제 전화 번호교환까지 하며 다음 만남을 약속했다.

가수 선미와 레드벨벳 슬기 커플의 하루도 공개된다. 두 사람은 만남 전부터 서로의 팬임을 고백했다. 선미는 “동생바보가 될 것”이라며 들뜬 모습을 보였다. 선미의 매니저는 “이런 모습을 보이면 동생이 싫어한다”고 자제를 시켜 웃음을 자아냈다.

‘비밀언니’는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며 포털사이트 라이브 방송을 통해서도 동시에 공개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