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둥지탈출3’ 김지영, ’10대 소녀’의 풋풋한 매력 발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김지영 프로필 사진/사진제공=싸이더스HQ

김지영 프로필 사진/사진제공=싸이더스HQ

배우 김지영이 프로필 사진을 공개하며 사랑스러운 매력을 발산했다.

싸이더스HQ의 공식 포스트를 통해 공개된 사진 속 김지영은 어릴 적 귀여움은 고스란히 간직한 채 톡톡 튀는 싱그러움이 가득한 ‘10대 소녀’의 풋풋한 매력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그동안 훌쩍 자란 키와 뚜렷해진 이목구비로 보는 이들을 놀라게 했다.

지난 8일 방송된 tvN ‘둥지탈출3’을 통해 처음으로 부모님의 품을 떠나 또래 친구들과 베트남으로 떠난 김지영은 현지인과 능숙하게 영어로 소통하거나 여행에 지친 친구들을 독려했다. 방송 말미에는 총무를 맡는 등 리더십을 선보여 부모님의 걱정을 말끔히 씻어냈다.

김지영은 하이틴 드라마 ‘복수노트 시즌2’에 출연을 확정했다. 극 중 10대에 걸그룹에 데뷔하겠다는 확고한 계획을 가진 ‘오사나’ 역을 맡아 자기관리 잘하는 여중생으로 분해 시청자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