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아저씨’, 자체 최고 시청률 7.4%로 마무리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사진='나의 아저씨' 최종회 방송화면

사진=’나의 아저씨’ 최종회 방송화면

tvN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극본 박해영, 연출 김원석)가 자체 최고 시청률로 종영했다.

18일 시청률 조시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나의 아저씨’ 최종회는 평균 7.4%, 최고 8.8%(전국 유료방송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이는 ‘나의 아저씨’ 자체 최고 기록으로 같은 시간 방송된 케이블과 종편 프로그램 가운데서도 가장 높다.

이날 방송에서 이지안(아이유)은 동훈(이선균)과 윤희(이지아)의 도움으로 무사히 도청 등의 문제를 해결했다. 유일한 가족이었던 봉애(손숙)의 죽음이 커다란 슬픔을 안겼지만 곁에 있는 후계동 사람들 덕분에 자신이 혼자가 아님을 깨달았다.

몇 년 후 다시 만난 동훈과 지안은 각자의 행복을 향해 최선을 다해 걷고 있었다. ‘나의 아저씨’는 지안(至安)이라는 이름 뜻처럼 ‘편안함에 이르는 삶의 방법’을 시청자에게 전달했다.

후속으로는 배우 박서준, 박민영 주연의 ‘김비서가 왜 그럴까’가 방송된다. 오는 6월 6일부터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30분에 안방극장을 찾는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