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식 끝 ‘문제적 남자’, 日→火 편성 변경… ‘뇌섹피디아’로 시청자 참여↑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뇌섹시대-문제적남자/사진제공=tvN

뇌섹시대-문제적남자/사진제공=tvN

tvN ‘뇌섹시대-문제적 남자’가 짧은 휴식을 마치고 오는 29일 밤 11시에 돌아온다.

2015년 2월 첫 방송된 ‘뇌섹시대-문제적 남자’는 기존 일요일에서 화요일 밤 11시로 편성을 바꿨다. 평일 시간대에 보다 많은 시청자들을 찾아가겠다는 계획이다.

진한 브로맨스를 자랑하는 ‘뇌섹남’ 6인, 전현무, 하석진, 김지석, 이장원, 타일러, 박경은 새롭게 단장한 ‘뇌섹시대-문제적 남자’에서 여전히 강력한 케미와 뇌섹매력을 뽐낼 예정.

157회차인 이번 방송에서는 시청자 문제 접수가 빗발쳤던 ‘뇌풀기’ 코너를 비롯해 새로운 코너 ‘뇌섹피디아’로 한층 업그레이드된 재미를 선사한다.

‘뇌섹피디아’에서는 인문학, 과학, 역사 등 분야를 막론하고 인류의 고대부터 현대까지 호기심을 자극하는 다양한 소재를 활용한 문제들이 출제된다.

또한 문제 풀이를 함께 즐기던 시청자들이 기존 뇌풀기 문제의 해답을 한정된 방송 시간 내에 찾기 다소 어려웠던 점을 감안해 문제 곳곳에 해답의 단서를 숨겨놓아 보다 쉽게 방송을 즐길 수 있도록 한다. 마스코트 ‘문남이’도 새롭게 등장해 애청자들을 공략할 계획.

연출을 맡은 김형오 PD는 “3년 간 ‘뇌섹시대-문제적 남자’를 아껴주신 시청자들의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문제 풀이를 편안하게 함께 즐길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해왔다”며 “새 코너 ‘뇌섹피디아’가 풀이 과정과 출연자들의 개성 있는 문제 접근 방식에 강점을 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넓은 시야로 다양한 주제의 문제들을 선보일 것”이라고 각오를 전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