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희서, 11관왕 진기록 도전…제23회 춘사영화상 ‘신인여우상’ 후보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박열' 최희서/ 사진제공=씨앤코이앤에스

‘박열’ 최희서/ 사진제공=씨앤코이앤에스

“11관왕이라는 진기록이 가능할까?” 영화 ‘박열’의 히로인, 배우 최희서가 금일 개최되는 ‘제23회 춘사영화상’에서 신인여우상 후보에 올랐다.

최희서는 ‘박열’에서 박열의 동지이자 연인인 일본인 가네코 후미코 역을 맡아 조선의 독립에 맞서 투쟁하는 당차고 진취적인 모습을 연기했다. 특히 일본인으로 의심될 정도로 유창한 일본어 실력을 발휘하며 ‘가네코 후미코의 환생이 아닐까’ 라는 호평을 받았다.

이에 제37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신인여우상, 제18회 부산영화평론가협회상 신인여우상, 제26회 부일영화상 신인여자연기상, 제54회 대종상영화제 신인여우상·여우주연상, 제1회 서울어워즈 신인여우상, 제38회 청룡영화상 신인여우상, 디렉터스컷시상식 신인여우상, 올해의영화상 신인여우상, 그리고 제52회 백상예술대상 여자 신인연기상까지 총 10개의 트로피를 품에 안는 영광를 안았다. 특히 대종상에서는 신인여우상과 여우주연상 두 부문을 동시에 석권하는 유례없는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마지막 수상인 백상 신인연기상의 기운이 과연 춘사로까지 이어질지, ‘충무로의 별’ 최희서에게 관심과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최희서는 OCN 주말드라마 ‘미스트리스’에서 하룻밤 실수로 인생이 뒤바껴버린 교사 한정원 역을 열연하며 안방무대까지 접수하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