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히트 측, “방탄소년단 새 앨범, 아마존 오배송으로 유출”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정규 3집 커버. / 사진제공=빅히트 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 정규 3집 커버. / 사진제공=빅히트 엔터테인먼트

미국 온라인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의 실수로 그룹 방탄소년단의 정규 3집 앨범 ‘LOVE YOURSELFE 轉 Tear’의 포토카드 등 앨범 사양 일부가 유출됐다.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아마존의 실수로 오배송된게 맞다”는 공식 입장을 18일 텐아시아에 밝혔다.  이후의 대책에 대해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말을 아꼈다.

지난 17일부터 SNS 등을 중심으로 ‘LOVE YOURSELF 轉 Tear’ 속 멤버들의 포토카드와 앨범의 구성 일부가 공개됐다. 이 팬들은 아마존에서 앨범을 사전 예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LOVE YOURSELF 轉 Tear’의 정식 발매일은 18일 오후 6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