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생바보 될 것”… ‘비밀언니’ 선미, 레드벨벳 슬기 ‘무한 ♥’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비밀언니' 선미-슬기/ 사진제공=JTBC

‘비밀언니’ 선미-슬기/ 사진제공=JTBC

가수 선미가 레드벨벳 슬기에게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오는 18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4 나만 알고 싶은 ‘비밀언니’ 3회에서는 드디어 ‘언니-동생’ 세 커플이 모두 공개된다.

지난 2회 방송에서 숨 막히는 첫 만남을 가졌던 소녀시대 효연과 마마무 휘인은 하루종일 서로의 공통점을 찾는 시간을 가졌다. 소지품조차 겹치는 아이템이 없어 난감해하던 두 사람은 결국 ‘걸그룹’이라는 공통점을 두고 이야기를 나누기 시작했다.

가장 친한 멤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던 중 효연은 같은 멤버 태연을 두고 “심각한 집순이”라며 “내가 노는 곳에 태연을 데려가면 안 된다. 태연이 놀라기 때문”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효연은 소녀시대에 대해 “각자 관심 분야가 다르다 보니 솔로 활동에 집중하다 서로 모이고 싶을 때 모이자고 약속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술자리를 통해 더 친해진 한채영과 레드벨벳 예리는 드디어 첫 동침을 하게 됐다. 자기 전 세안을 앞두고 예리는 “한 번도 방송을 통해 민낯을 공개한 적이 없다”며 두려워했다. 이미 민낯을 공개한 바 있는 채영은 “생각보다 괜찮다”며 동생을 다독였다. 그러나 막상 세수를 시작하자 예리는 자신의 얼굴을 카메라를 통해 확인하는 등 엉뚱한 모습을 보이며 오히려 한채영을 당황스럽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어색함을 극복하고 한 침대에 눕게 된 두 사람은 평소에 해왔던 고민, 생각 등 깊은 이야기를 나누기 시작했고 실제 전화번호 교환까지 하며 다음 만남을 약속해 기대감을 자아냈다.

또한 이날 방송에서는 라인업 공개부터 뜨거운 화제를 모았던 선미와 레드벨벳 슬기 커플의 하루가 공개된다. 두 사람은 만남 전부터 서로의 팬임을 고백한 바 있다. 평소에 여동생을 원했던 언니 선미는 “동생바보가 될 것”을 예고하며 실제 남동생에게 자랑하는 등 과하게 들뜬 모습을 보였다. 이에 매니저는 “이런 모습을 보이면 동생이 싫어한다”고 자제를 시켜 웃음을 자아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