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문세윤, 남다른 대왕전복 먹방 “너무 야들야들…갈수록 오독오독”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SBS '백년손님'의 문세윤/사진제공=SBS

SBS ‘백년손님’의 문세윤/사진제공=SBS

SBS ‘백년손님’의 문세윤이 남다른 먹방을 펼친다.

오는 19일 방송되는 ‘백년손님’에서는 마라도를 방문한 개그맨 문세윤과 최성민이 지난 주 화제를 모았던 ‘뿔소라 라면’에 이어 마라도 ‘톳 짜장면’과 ‘대왕 전복’으로 먹방을 선보인다.

문세윤은 박 여사의 카트로 마라도 투어를 하면서 “마라도 짜장면을 야외에서 먹자”고 제안했다. 이는 문세윤이 마라도에 오기 전부터 먹겠다고 꼭 다짐했던 것. 박 서방은 동생들을 위해 야외로 짜장면을 손수 배달해줬다.

문세윤은 경치 좋은 야외에서 짜장면을 단숨에 들이켰다. 이어 그는 뿔소라 라면 먹방 당시 외쳤던 감동의 포효를 다시금 선보였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 본 MC 김원희는 “지금 짜장면 집에 전화벨이 불 나겠다”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마라도에서도 귀하다는 대왕전복을 실컷 먹고 온 문세윤에게 김원희는 “대왕전복 맛이 어떻냐”고 궁금해 했다. 문세윤은 “가운데 살들은 너무 야들야들하고 사이드로 갈수록 오독오독한 식감은 그대로 살아있다”며 섬세하게 평했다. 그러자 해녀 김재연은 “다른 사람들은 보통 대왕전복 맛에 대해 ‘맛있다’고만 말한다. 역시 문세윤의 식감 표현은 남다르다”며 감탄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천하장사 사위 이만기와 제리 장모 최위득, ‘애청자 특집’ 사상 최초 어부 장인 김본암, 장모 이강엽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백년손님’은 오는 19일 오후 6시 20분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