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리 장인’ 배우 한지상, 제3회 충무로뮤지컬영화제 홍보대사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한지상/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한지상/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서울 중구문화재단 충무아트센터가 주최·주관하는 제3회 충무로뮤지컬영화제(CHIMFF 2018)가 배우 한지상을 홍보대사로 위촉했다.

한지상은 뮤지컬 ‘넥스트 투 노멀’ ‘지저스 크라이스트 슈퍼스타’ ‘데스노트’ 등을 통해 폭발적인 연기력과 가창력을 인정받았다. 또 드라마와 영화를 종횡무진하며 자신만의 색채로 캐릭터를 표현해내는 실력파 배우로 알려져 있다. 영화제 사무국은 “영화와 뮤지컬의 두 장르를 넘나드는 한지상은 충무로뮤지컬영화제의 홍보대사로 그 역할을 다하기에 부족함이 없다”고 설명했다.

한지상은 창작뮤지컬 ‘프랑켄슈타인’으로 충무아트센터와 인연을 맺기도 했다. ‘프랑켄슈타인’은 충무아트센터가 2014년 개관 10년을 맞아 제작한 작품으로, 한지상은 초연부터 매 시즌 앙리 역을 연기해왔다. 한지상은 충무로뮤지컬영화제 개막에 앞서 앙리 역으로 팬들을 찾아가는 한편 영화제 홍보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오는 7월 6~15일 열리는 충무로뮤지컬영화제는 8개 섹션, 35개의 작품을 선보인다. 충무아트센터, DDP(동대문디자인플라자), CGV명동역 씨네라이브러리 등 서울 중구 일대 극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충무로뮤지컬영화제는 오는 29일 오후 3시 공식기자회견을 통해 홍보대사 위촉식을 갖고 홈페이지(www.chimff.com)를 통해 상영 프로그램을 공개할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