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마더’ 송윤아X송재림, 의문의 제보자 등장으로 다시 이어지는 인연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SBS ‘시크릿 마더’

사진제공=SBS ‘시크릿 마더’

SBS 주말드라마 ‘시크릿 마더'(극본 황예진, 연출 박용순)의 송윤아와 송재림이 1년 전 사건의 목격자를 통해 운명적인 인연을 이어나간다.

오는 19일 방송될 ‘시크릿 마더’ 5~8회에는 딸 민지를 잃은 그날 밤, 사고 현장을 목격했다는 제보자의 등장으로 위기를 맞는 김윤진(송윤아)과 다시 그날에 관한 수사에 돌입하는 하정완(송재림)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지난 방송에서 두 사람은 정완이 지명 수배자를 쫓던 중 우연히 만나게 된 상황. 실은 이전에도 잊을 수 없는 순간을 함께한 사이임이 드러나 관심이 쏠렸다.

이번 방송에서는 정완이 끈질기게 추적하던 지명 수배자가 윤진을 뒤흔든 목격자와 동일인물임이 밝혀져 이목이 집중된다. 윤진은 묻어두려 했던 그날을 마주한 뒤, 유력한 범인으로 의심되는 한 여자의 뒤를 쫓게 되고 그 과정에서 또 한 번 정완을 만난다. 그 사이 몇 차례 위기를 겪은 윤진은 혼자 힘으로는 어렵다는 것을 깨닫고 정완에게 도움을 청한다.

비극으로 끝나 버린 그날 일에 죄책감을 갖고 있던 정완은 윤진의 구조 요청을 외면하지 않고 사건의 출발점부터 다시 수사한다. 이후 두 사람이 찾고 있던 그 여자가 다름 아닌 김은영(김소연)이란 사실이 밝혀지며 사건은 예측할 수 없는 방향으로 흘러간다.
김은영은 현재 리사 김이란 이름으로 신분을 위장한 채 윤진의 하나뿐인 아들 민준(김예준)을 가르치고 있는 입시 보모다. 1년 전 사고와는 전혀 관련이 없는 입시 보모가 어째서 윤진과 정완이 찾아 헤매는 그 여자가 된 것인지, 그들의 얽히고설킨 사연의 윤곽이 서서히 드러난다.

‘시크릿 마더’는 송윤아의 절박한 모성애 연기와 김소연의 연기 변신으로 주목받고 있다. 오는 19일 오후 8시 55분 5~8회가 연속 방영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