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긴어게인2’ 박정현X하림X헨리X수현, 금요일 밤 ‘고막 힐링’ 이어갈 주자로 등장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비긴어게인2 박정현, 하림, 헨리, 수현

비긴어게인2 박정현, 하림, 헨리, 수현

박정현, 하림, 헨리, 수현의 버스킹 도전이 시작됐다.

18일 오후 9시 20분에 방송되는 JTBC ‘비긴어게인2’에서는 김윤아·이선규·윤건·로이킴 팀에 이어 버스킹 향연을 펼칠 또 다른 팀이 등장한다. 그 주인공은 바로 ‘R&B 요정’ 박정현, ‘악기 장인’ 하림, ‘음악 천재’ 헨리, ‘고막 여친’ 악동뮤지션 수현.

버스킹을 위해 해외로 출국하기 전 처음 만난 네 사람은 의견을 나누며 현지에서 부를 노래들을 차근차근 골랐다. 특히 박정현과 하림은 올해 스무 살이 된 수현을 보며 “내가 일찍 결혼했으면 너만한 딸이 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본격적인 버스킹 여정에 앞서 박정현은 “부담감이 있었던 기존의 큰 무대와는 달리 편안하게 즐길 수 있을 것 같다”며 버스킹 도전을 기대했다. 하림도 “실제로 가면을 쓰고 국내외를 다니며 버스킹을 한 경험이 있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헨리는 “예능인의 모습이 아니라 음악인으로서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며 당찬 포부를 전했다. 막내 수현 역시 “군대 간 오빠 없이 홀로서기에 도전한다. 선배들과의 첫 음악 여행이 무척 설렌다”며 각오를 다졌다.

금요일 밤의 ‘고막 힐링’을 이어갈 박정현·하림·헨리·수현의 첫 만남 현장은 18일 방송되는 JTBC ‘비긴어게인2’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