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방탄소년단①] 미국서 컴백무대, 돌아온 ‘월드스타’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방탄소년단 콘셉트 포토 O 버전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 콘셉트 포토 O 버전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이 전 세계 팬들의 관심 속에서 오늘(18일) 컴백한다. 미국 3대 음악 시상식 중 하나로 꼽히는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신곡 무대를 최초로 공개하고, 현지 유명 토크쇼 NBC ‘엘렌 드제너러스 쇼(이하 엘렌쇼)’에 출연하는 등 벌써부터 숨 가쁜 행보를 예고하고 있다.

방탄소년단은 18일 오후 6시 세 번째 정규음반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LOVE YOURSELF 轉 Tear)’를 발매한다. 타이틀곡 ‘페이크 러브(FAKE LOVE)’를 포함해 스티브 아오키가 피처링한 ‘전하지 못한 진심’, 제이홉의 믹스테이프 수록곡 ‘에어플레인(Airplane)’의 연장선인 ‘에어플레인 파트2’ 등 모두 11곡이 수록된다.

‘페이크 러브’의 첫 무대는 오는 21일(한국 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공개된다. 앞서 빌보드 측은 지난 15일 공식 유튜브 등에 올린 방탄소년단 컴백 예고 영상을 통해 ‘페이크 러브’ 일부를 처음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방탄소년단은 이번 시상식에서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 후보로도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저스틴 비버 등 쟁쟁한 팝스타들을 꺾고 이 부문에서 수상했던 방탄소년단이 2년 연속 트로피를 손에 넣을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시상식과 더불어 방탄소년단은 현지 라디오, TV프로그램 등에도 출연한다. 지난 17일 디즈니 채널이 보유한 라디오 디즈니를 방문했으며 시상식 후에는 ‘엘렌쇼’를 찾아 신곡 무대를 다시 한 번 보여줄 예정이다.

그룹 방탄소년단(RM, 슈가, 진, 제이홉, 지민, 뷔, 정국)이 14일 오전 미국 빌보드 뮤직 어워드 참석차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미국으로 출국하고 있다.

미국 일정을 위해 지난 14일 출국한 방탄소년단.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미국 팬들은 이미 방탄소년단을 맞을 준비를 마쳤다.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는 지난 17일 미국 최대 온라인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에서 해외 예약 판매를 시작해 하루 만에 CD&바이닐 부문 베스트셀러 1위를 차지했다. 빌보드는 방탄소년단 컴백에 앞서 ‘방탄소년단의 새 음반에 대해 알아야 할 다섯 가지’ ‘방탄소년단 입문법’ ‘방탄소년단이 미국에 있던 시간들’ ‘방탄소년단은 어떻게 전 세계를 사로잡았나:가장 뛰어난 성취의 순간’ 등의 기획 기사를 게재하며 높은 관심을 보였다.

방탄소년단은 음반 발매에 이어 전 세계 11개 도시를 도는 월드투어를 연다. 서울, 미국, 캐나다, 영국, 네덜란드, 독일, 프랑스 등에서 22회에 걸쳐 공연할 예정이다. 지금까지 공개된 일정 외에도 아시아 및 중남미, 오세아니아 등의 공연이 추가될 전망이라 팬들의 기대는 더욱 높아지고 있다.

국내 팬들의 반응도 뜨겁다.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는 지난 4월 24일 기준 선주문량 144만 장을 돌파했다. 이는 방탄소년단 음반 사상 최다 기록으로, 지난해 9월 발매한 ‘러브 유어셀프 승 허’의 선주문량보다 40만 장 가량 많다.

방탄소년단은 오는 24일 오후 8시 30분 엠넷 ‘방탄소년단 컴백쇼(BTS COMEBACK SHOW)’를 통해 타이틀곡 ‘페이크 러브’와 수록곡 무대를 공개하고 스페셜 영상도 방송한다. 지난 12일 CJ E&M 일산 스튜디오에서 750여 명의 팬들과 함께 사전 녹화를 마쳤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