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장근석, 마지막까지 통쾌했다..짜릿한 1인 2역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SBS '스위치-세상을 바꿔라' 방송화면 캡쳐

사진=SBS ‘스위치-세상을 바꿔라’ 방송화면 캡쳐

배우 장근석이 강렬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하며 SBS 수목드라마 ‘스위치-세상을 바꿔라'(이하 ‘스위치’)를 마무리했다. 지난 17일 마지막 방송을 통해서다.

사기꾼 사도찬과 검사 백준수를 연기한 장근석은 이날 방송에서 권선징악의 진리를 실현하며 스위치 합동 작전에 마침표를 찍었다.

오랜만에 안방극장으로 돌아온 장근석의 복귀는 캐스팅 초반부터 주목받았다. 1인 2역 도전이라는 것도 이목을 끌었다. 장근석은 유쾌한 사기꾼 사도찬과 진중한 검사 백준수, 극명하게 다른 두 인물의 온도차를 섬세하게 표현해내며 기대에 부응했다.

더불어 매회 앞을 종잡을 수 없는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그의 열연이 짜릿한 재미도 줬다. 마지막까지 예측할 수 없는 도찬과 준수의 작전은 눈을 뗄 수 없게 했다. 수사망을 피한 금태웅(정웅인 분)에게 다시금 미끼를 던지고 그가 걸려들 수밖에 없도록 유도하는 도찬의 비상한 전략이 감탄을 자아냈다.

극적으로 금태웅을 검거하는데 까지는 성공했지만 또 다시 사도찬의 정체가 발각될 위기에 처해 가슴을 바짝 조여들게 했다. 그러나 심장 이식 수술을 마친 백준수가 직전에 사도찬과 스위치 했다는 것이 드러났다. 또 한 번 두 남자에게 시청자들도 보기 좋게 속아 넘어간 순간이었다.

두 남자가 그토록 잡고 싶었던 금태웅에게 사형이 구형되고 이렇게 이들의 스위치는 성공적인 결과를 낳으며 끝이 났다. 아울러 자신의 천부적인 사기재능을 못된 이들이 죗값을 받을 수 있게 적절히 사용하는 사도찬과 검사 백준수의 공조가 계속되고 있음을 암시, 막판까지 통쾌한 즐거움을 더했다.

장근석은 “‘스위치’의 사도찬과 백준수가 세상을 바꾼 것처럼 제게 ‘스위치’는 배우 장근석을 바꾼 작품이다. 1인 2역은 배우로서도 색다른 도전이어서 부담도 컸지만 촬영하는 내내 즐거웠고 또 시청자들이 좋게 봐주신 것 같아 정말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더 좋은 모습으로 인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