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찬영,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양세종 아역으로 합류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윤찬영 / 사진제공=스노우볼엔터테인먼트

윤찬영 / 사진제공=스노우볼엔터테인먼트

배우 윤찬영이 SBS 새 월화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극본 조성희, 연출 조수원)에 출연한다.

18일 소속사 스노우볼엔터테인먼트는 “윤찬영이 SBS 새 월화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에 양세종의 아역으로 캐스팅 됐다”고 밝혔다.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는 열일곱에 혼수상태에 빠져 20대를 건너뛴 채 서른에서 깨어난 여자와 그가 자신 때문에 죽었다고 착각한 채 세상을 차단하고 살아온 남자가 재회하며 로맨스다. 드라마 ‘너의 목소리가 들려’를 연출한 조수원PD, ‘그녀는 예뻤다’를 집필한 조성희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신혜선, 양세종 등 대세 배우들의 출연이 확정되며 올 여름 최고의 기대작으로 떠올랐다.

윤찬영은 과거 불의의 사고로 세상을 차단할 준비가 돼 있는 공우진(양세종)의 어린 시절을 연기한다.

2014년 MBC 드라마 ‘마마’에서 송윤아의 아들 역으로 시청자들에게 얼굴을 알린 윤찬영은 이 후 SBS ‘육룡이 나르샤’, MBC ‘불어라 미풍아’, ‘낭만닥터 김사부’‘의문의 일승’ 등에 출연했다. 최근 임수정의 아들 역으로 화제가 된 영화 ‘당신의 부탁’에서 섬세한 감정연기로 작품을 이끌며 호평을 받았다.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는 현재 방송 중인 ‘기름진 멜로’ 후속으로 오는 7월 처음 방송될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