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트립’ 빅스 엔X홍빈, 동심으로 돌아간 ‘힐링 여행기’ 공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KBS2 '배틀트립'

사진=KBS2 ‘배틀트립’

KBS2 ‘배틀트립’에서 빅스 엔과 홍빈이 동심 폭발하는 배낭 여행을 떠난다.

오는 19일 방송 예정인 ‘배틀트립’에는 ‘해외 축제를 즐기는 여행’ 특집 2번째 여행이 펼쳐진다. 빅스 엔, 홍빈이 세계적인 물 축제인 태국 ‘송끄란 축제’에 앞서 빠이로 배낭 여행을 떠난다. 무엇보다 두 사람이 향한 태국의 빠이는 ‘유토빠이(유토피아+빠이)’라 불리며 세계 배낭 여행자들의 안식처로 극찬 받는 곳이라고 해 금주 방송에 관심이 고조된다.

엔과 홍빈이 세계 10대 축제 중 하나인 ‘송끄란 축제’를 즐기기 위해 태국으로 배낭 여행을 떠난다. 무엇보다 여행 내내 두 사람이 해맑고 장난기 가득한 꾸러기 시절로 돌아가 비글 매력을 폭발시켰다. 두 사람은 눈 앞에 펼쳐진 탁 트인 벌판에 물 만난 활어처럼 이곳 저곳 누비며 뛰어 노는가 하면 서로 티격태격 익살스러운 장난을 치는 등 천진난만한 모습을 보였다. 이와 같은 엔과 홍빈의 꾸밈 없는 순수한 모습은 스튜디오에서 지켜 본 모든 이들을 내내 엄마 미소 짓게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엔은 “나만 믿고 따라와라. 혹시 모를 불만족스러울 경우를 대비해 대안 코스까지 마련해 놨다”며 알파고 못지 않은 모습을 보였다고. 엔의 자부심이 폭발한 빠이 여행에 MC 이휘재가 “’배틀트립’에 태국이 많이 나왔었지만 이런 태국은 전혀 상상도 못했다”며 혀를 내둘렀다고 해 이번 주 방송에 기대감이 더욱 폭발한다.

‘배틀트립’은 오는 19일 오후 9시 15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