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을 넘는 녀석들’ 이시영, 아우토반서 ‘질주 본능’ 폭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선을 넘는 녀석들'

사진=MBC ‘선을 넘는 녀석들’

MBC ‘선을 넘는 녀석들’ 이시영이 폭풍 카리스마를 폭발시킨다. 독일 아우토반에서 ‘툼레이더’를 방불케 하는 질주 본능을 뿜어낸 것.

오늘(18일) 방송되는 ‘선을 넘는 녀석들’(이하 선녀들) 7회는 김구라, 이시영, 설민석, 차은우, 다니엘이 프랑스-독일 국경을 넘는 경이로운 순간을 맞이한 뒤, 독일에서 600만 홀로코스트 희생자들의 고통이 깃든 장소를 방문하며 ‘반성의 역사’와 마주한다.

프랑스-독일 국경 선을 넘어 독일 국경 마을에 도착한 선녀들은 베를린으로 이동하기 위해 독일의 속도 무제한 고속도로 ‘아우토반’을 달려 공항으로 향했다. 선녀들 중 유일하게 국제 면허 소지자인 이시영이 직접 운전대를 잡게 됐다. 그녀는 아우토반에 진입하며 긴장한 모습을 보인 것도 잠시 이내 “신기하다~”며 레이서로 변신해 폭풍 질주를 보여줘 다른 선녀들을 놀라게 했다.

이를 본 설민석은 “시영씨 툼레이더 같아요~”라며 감탄을 쏟아냈다. 차은우는 “누나 달려~”를 연발하는가 하면 맞춤 음악까지 틀어 이시영의 드라이브에 흥을 보탰다. 이시영은 점점 속도를 올려 시속 200km의 쾌속 질주를 이어 가는 것은 물론 잔뜩 겁에 질린 듯 손잡이에 매달린 김구라를 향해 ‘구라 몰이’를 하는 여유까지 보여줄 예정.

또한 거침없는 질주를 보여주며 유쾌하게 선녀들을 이끌던 이시영이 ‘앵그리시영’으로 변신했다. 마침내 히틀러-나치의 만행의 흔적이 고스란히 남겨진 작센 하우젠 수용소와 홀로코스트 추모공원을 찾은 선녀들은 유대인 희생자의 아픔에 끓어오르는 감정을 주체하지 못했는데, 이시영은 분노 섞인 울분을 토해내며 사이다 발언을 쏟아냈다고.

‘선녀들’은 오늘(18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