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데’ 여자친구 소원 “멤버 중 비율 1등은 나”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두시의 데이트' 지석진-여자친구/ 사진제공=MBC

‘두시의 데이트’ 지석진-여자친구/ 사진제공=MBC

걸그룹 여자친구 멤버 소원이 자신의 몸매 비율에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여자친구는 오늘(17일) 방송된 MBC FM4U ‘2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에 출연했다. 이날 지석진은 여자친구의 신곡 ‘밤’이 음악방송 7관왕 달성한 것을 축하하며 “이번 노래가 뜰 줄 알았냐”고 물었다.

신비는 “뜰 거라기보다는 ‘이거다’라고 생각했다”고 말했고 예린은 “두번째 들었을 때 더 좋았다”고 덧붙였다.

지석진은 여자친구 멤버들에게 키가 다들 큰데 가수가 안 됐다면 세계적인 모델이 되지 않았겠냐고 물었다. 이에 소원은 “키만 크다고 되는 게 아니라 워킹도 잘해야 한다”며 겸손해 하는 듯 하더니 “키 크고 비율 좋은 건 인정한다. 멤버 중 비율 1등은 나”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뿐만아니라 유주는 “음악을 안했다면 운동을 했을 것 같다”며 “아육대에서 금메달을 좀 걸었는데 요즘 치고 올라오는 분들이 많다”며 경계심을 드러냈다. 이어 엄지는”날마다 똑같은 옷 안 입으려고 아침에 옷을 뒤적인다”며 “냉장고 바지 뗀 지는 좀 오래 됐다. 도전정신은 있다”고 패션 센스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두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는 매일 낮 2시부터 4시 사이에 MBC FM4U (91.9MHz)을 통해, 또는 프로그램 홈페이지와 MBC Mini앱에서도 들을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