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 싶다’ 5.18 민간인 학살 관련 새 증언 확인…법의학자 의뢰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SBS '그것이 알고 싶다'

사진제공=SBS ‘그것이 알고 싶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5.18 민간인 학살에 관한 새로운 증언을 확인했다. 이는 오는 19일 방송에서 공개된다.

‘그것이 알고 싶다’는 2주에 걸쳐 5.18 특집으로 방송되고 있다. 지난 12일 방송된 1부에서는 ‘비둘기와 물빼기’ 편이 공개돼 5.18 당시 성폭행 증언과 보안사의 유족 분열 작전을 집중조명했다.

2부에서는 광주시 외곽 주남 마을에서 있었던 미니 버스 총격사건을 다룬다. 이밖에도 주남마을 일대에 있었던 공수부대의 만행에 관한 새로운 제보들이 공개될 예정이다.

증언에 따르면 그간 진압세력이 주장하던 ‘폭도’ ‘자위권’과는 거리가 먼 방식으로 주민과 행인들을 사살됐다. 마을을 향해 무차별 총을 난사하거나 방 안에 있던 사람을 끌고가 즉결 처형했다.

또한 제작진은 학살 피해자들의 마지막 모습이 담긴 사진을 유가족들로부터 제공 받았다.  법의학자들에 게 분석을 의뢰했고, 평소 가장 많은 죽음을 접하는 그들마저 탄식하고 분노할 만큼 참혹한 상흔이었음이 밝혀졌다.

‘그것이 알고 싶다 – 잔혹한 충성’ 제2부 ‘학살을 조작하라’ 편은 오는 19일 오후 11시 15분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