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진웅 “‘나저씨’, 나의 힐링 드라마… 박해준 연기 배신감 느낄 정도” (인터뷰)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영화 '독전'에서 원호 역을 맡아 열연한 배우 조진웅/사진제공=NEW

영화 ‘독전’에서 원호 역을 맡아 열연한 배우 조진웅/사진제공=NEW

배우 조진웅이 tvN 드라마 ‘나의 아저씨’에 대해 “요즘 나의 힐링 드라마다”라고 밝혔다. 17일 서울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가진 영화 ‘독전'(감독 이해영) 관련 인터뷰에서다.

‘독전’은 아시아를 지배하는 유령 마약 조직의 실체를 두고 펼쳐지는 독한 자들의 전쟁을 그린 범죄극이다.

조진웅은 ‘독전’에서 배우 박해준과 호흡을 맞췄다. 박해준은 현재 방영중인 ‘나의 아저씨’에서 스님 겸덕 역을 맡아 열연하고 있다. 그는 ‘독전’에서 마약조직원 박선창을 연기하며 ‘나의 아저씨’에서와는 180도 다른 파격적인 변신을 선보였다.

조진웅은 “해준이 연기는 ‘독전’ 관객들이 보면 배신감 느낄 정도다”라며 “‘나의 아저씨’의 겸덕과 ‘독전’의 박선창은 정말 다르다. 그만큼 스펙트럼이 넓은 배우다”라고 말했다.

이어 조진웅은 “‘라이브’와 ‘나의 아저씨’는 유일하게 챙겨보는 드라마다. 어제도 엄청 울었다. ‘라이브’는 이미 끝났고, ‘나의 아저씨’도 오늘이 마지막회다”라며 격하게 아쉬움을 드러냈다.

‘독전’은 오는 22일 개봉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