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트맨’, 영업직 경력자 허성태의 험난한 예능 도전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JTBC ‘히트맨’의 허성태

사진=JTBC ‘히트맨’의 허성태

배우 허성태가 JTBC ‘히트맨’에서 험난한 예능 도전기를 펼치고 있다.

지난달 26일 처음 방송된 ‘히트맨’은 여행 예능에 제품 판매를 접목시킨 ‘영업’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허성태를 비롯해 정준하, 권혁수, 강남, 그룹 오마이걸의 지호가 각기 다른 개성으로 화제를 모았다.

특히 허성태는 배우 생활 7년여 만에 처음으로 예능 고정에 나섰다. 영화와 드라마에서 보여줬던 강렬한 모습과는 180도 다른 매력으로 관심을 집중시켰다.

허성태는 데뷔 전 영업사원으로 일했던 경력이 밝혀지며 숨겨진 에이스로 부상했다. 하지만 첫 셀프카메라에서 시종 어색해하며 ‘예능 울렁증’을 의심하게 했다. 또한 아무런 의심 없이 몰래카메라에 속아 넘어가면서 ‘허당’ 캐릭터가 됐다.

그러나 허성태는 수줍음 가득했던 처음과는 달리 물건을 팔기 위해 다른 멤버들의 손님에게까지 영업을 펼쳤다. 성장을 거듭하며 열정사원이 되고 있는 그가 또 한 번 부장 자리에 오를 수 있을지 기대감도 형성됐다.

‘예능 신생아’ 허성태는 최근 공개된 예고편에서 부장인 지호에게 미안해 하며 바닥에 주저앉았다. 그에게 어떤 일이 일어난 것인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오는 18일 오전 12시 30분 방송될 ‘히트맨’ 4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