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장근석X한예리, 정웅인 체포할까…제작진 ‘깜짝 반전’ 예고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SBS ‘스위치’ 티저 영상 캡처

사진=SBS ‘스위치’ 티저 영상 캡처

SBS ‘스위치-세상을 바꿔라'(극본 백운철 김류현, 연출 남태진)에서 장근석과 한예리가 정웅인을 체포할 수 있을까.

‘스위치-세상을 바꿔라'(이하 ‘스위치’)의 마지막 방송 예고편이 공개했다. 그동안 ‘스위치’는 사기꾼 사도찬(장근석)이 검사 오하라(한예리)를 만나 교통사고로 입원한 검사 백준수(장근석)를 대신해 마약과 폭력, 살인을 일삼는 필갤러리 대표 금태웅(정웅인)을 잡기위해 두뇌싸움을 벌여왔다.

도찬은 권력욕이 큰 태웅으로 인해 아버지 사마천(손병호)을 잃었다. 하라는 준수처럼 교통사고를 겪으면서 그에 대한 분노가 더욱 폭발한 상황이다.

또한 지난 16일 방송에서 두 사람은 태웅의 비자금 2000억원을 찾기위해 분투한 뒤 가까스로 현장을 급습했다. 그러나 예상했던 돈다발 대신 배추가 나타나 진퇴양난에 빠졌다. 17일 마지막 방송에서는 과연 준수가 된 도찬과 하라가 태웅을 잡을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공개된 예고편에서 태웅은 2,000억원의 무기명 채권을 보면서 흐믓해하다가 국제 변호사로 변신한 인태(안승환)로 부터 다이아몬드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는 귀가 솔깃해진다. 그러다 다이아몬드를 거래하는 은밀한 현장이 공개되고, 여기서 태웅은 2,000억원을 건넨 뒤 ‘화이트스타’라는 다이아몬드를 손에 쥔다.

화면이 바뀌고 법복을 입은 도찬 혹은 준수가 등장한다. 이어 하라가 당당하게 법원으로 들어가 금태웅의 1차 공판 진행이 공개된다. 특히 마지막에 도찬은 “내일 다했으니 나도 갈길 가야지”라는 말과 함께 하라를 떠나는 듯해 둘의 행보에 이목이 집중된다.

‘스위치’ 관계자는 “이번 회에서 도찬은 악의 축 태웅을 잡기위한 마지막 사기전략, 이른바 세팅을 하게 된다. 이 와중에 깜짝 반전도 있을테니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또 “그동안 ‘스위치’에 아낌없는 응원을 보내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마지막 방송인 31회와 32회는 17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스위치’ 후속으로 오는 23일부터 ‘훈남정음’이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