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바웃타임’, ‘가장 행복한 시간’을 찾아갈 수 있을까(종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김로운,한승연,임세미,이성경,이상윤,어바웃타임

배우 김로운(왼쪽부터) ,한승연, 임세미, 이성경, 이상윤이 1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tvN 새 월화드라마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타임’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엄지를 들어보였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저희 드라마는 모든 인물들이 가장 행복한 시간을 찾아가는 이야기입니다. 시청자들도 가슴이 따뜻해지고 행복해져서 ‘시간이 멈췄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며 드라마를 봤으면 좋겠습니다.”

1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tvN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타임(이하 ‘어바웃타임’)’ 제작발표회에서 김형식 감독이 이같이 말했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이상윤, 이성경, 한승연, 임세미, 김로운이 참석했다.

‘어바웃타임’은 ‘수명 시계’라는 이색적인 소재가 눈길을 끄는 tvN의 새로운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다. 사람들의 수명 시간을 보는 ‘수명 시계’를 찬 이성경이 이상윤과 얽히며 사랑의 마법 같은 순간을 그려낸다.

또한 뮤지컬 요소가 결합됐다. 김 감독은 “이성경이 이전 작품에서 연기하는 모습을 보고 에너지가 넘치는 배우라고 생각했다. 촬영에 돌입하니 정말 노래, 춤 등 뮤지컬 요소 등을 다 훌륭하게 해냈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이에 이성경은 “어렸을 때 뮤지컬 배우를 꿈꿀 만큼 ‘뮤지컬 덕후’였다. 그래서 지금껏 더더욱 도전을 못했다. 그럼에도 ‘어바웃타임’은 남녀 주인공의 사랑 이야기가 너무나 환상적으로 보여질 것으로 예상돼 도전하게 됐다. 뮤지컬 안무, 노래 선생님을 만나 틈틈이 연습했다”고 밝혔다.

이성경,이상윤,어바웃타임

배우 이성경과 이상윤이‘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타임’의 남녀주인공을 맡았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상윤은 극 중 MK문화컴퍼니 대표 이도하를 맡았다. 건설을 거점으로 병원과 호텔, 문화사업에까지 손을 뻗고 있는 재벌 그룹 MK의 세 번째 아들이다. 이상윤은 “이도하는 까칠해 보이지만 속에는 반전의 따뜻함을 지니고 있어 재밌다”며 “자신의 마음을 열 수 있는 상대를 찾고 있는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이성경은 만년 앙상불 전문 뮤지컬 배우 최미카엘라(이하 최미카)를 맡았다. 최미카는 평범하지 않은 여자다. 어느 날 사고를 계기로 수명 시계가 손목에 새겨진 채 살아가기 때문이다. 이성경은 “여자라면 한번쯤 꿈꾸는 환상적인 사랑이 대본에 펼쳐져있었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한승연은 뮤지컬 조연출 전성희를 맡았다. 그는 “전성희는 친구의 동생과 썸을 타는 다채로운 이야기를 가진 인물”이라며 “인간적이면서 어른스러운데 때로는 귀엽다. 지금까지 제가 했던 캐릭터들보다 더 다양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임세미는 잡지 MJ의 이사 배수봉을 맡았다. 사랑을 빼고 모든 걸 가진 여자로 이도하와 최미카 사이에 방해 공작을 놓는다. 임세미는 “요즘 젊은 청년들이 자존감도 떨어져있고 힘든 삶을 살고 있는 상황이다. 배수봉은 자신을 정말 사랑하는 캐릭터다. 실제로 제 자신도 ‘나를 사랑해야겠구나’라는 생각이 들게 만든다. 시청자들도 그렇게 느꼈으면 한다”고 소망했다.

김로운(SF9 로운)은 최미카의 하나 뿐인 남동생이자 집에서 빈둥대는 26살 한량 최위진을 맡았다. 김로운은 “성격이 매우 긍정적이다. 대사 하나하나가 깜찍해서 겁없이 오디션에 도전했다”고 밝혔다. 이에 김 감독은 “로운은 오디션 과정에서 연기 센스가 놀랍도록 좋다고 느낀 연기자”라며 “겁없이 덤비는 저 친구를 제가 겁없이 캐스팅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밝고 따뜻한 판타지 로맨스로 즐겁게 시작해야 할 ‘어바웃타임’은 성추행으로 기소된 이서원의 추문 외에도 스태프로 추정되는 사람이 ‘죽고싶다’는 내용의 글을 올려 또 다른 논란을 떠안았다. 뿐만 아니라 2013년에 국내에서 개봉한 동명의 영국 영화 ‘어바웃 타임’도 로맨스인데다 시간을 소재로 해 비슷하다는 의혹도 불러 일으킨다. 이에 대해 김 감독은 “그 영화에게서 영감을 받았거나 염두에 둔 것은 아니다”고 단언했다. 그는 “‘멈췄으면 좋겠다’는 순간들을 포착해가는 드라마라 시간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자는 의도로 제목을 그렇게 지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여기에 이상윤도 힘을 보탰다. 그는 “작품을 선택한 이유 중 하나가 장르와 소재의 조화였다”며 “두 장르가 섞여있는 느낌을 받았다. 처음에는 만화처럼 밝고 유쾌한 로맨틱 코미디로 시작했으나 수명 시계와 시한부 설정으로 인해 가슴 아픈 멜로로 변해간다. 또다른 소재들이 추가적으로 등장해 이야기를 더욱 증폭시킨다”고 말했다. 이에 ‘어바웃타임’이 논란을 떠나 기획 의도처럼 ‘가장 행복한 시간’을 가질 수 있을지 주목된다.

‘어바웃타임’은 오는 21일 오후 9시 30분에 tvN에서 처음 방송된다. 16부작.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