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새벽, 까칠하면서도 따뜻하다..’묘한 매력’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tvN '나의 아저씨'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나의 아저씨’ 방송화면 캡처

배우 송새벽의 짧은 대사와 작은 행동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흔들었다. 지난 16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극본 박해영, 연출 김원석)에서다.

극중 기훈 역을 맡은 송새벽은 유라 역의 나라와 알콩달콩 사랑을 이어갔다. 특히 작은형 동훈(이선균)의 슬픔을 나누려고 애썼다. 막내의 세심함이 돋보였고 진심이 고스란히 전해져 마음을 뭉클하게 했다.

이 과정에서 송새벽은 나라에게 무심한 듯하지만 자신의 사진을 보내고, 집까지 데려다주는 등 자신만의 방식으로 사랑을 표현했다. 나라 역시 송새벽만의 남다른 사랑법을 이해하고 보듬기 시작했다. 점점 깊어지는 두 사람의 사랑 이야기는 시청자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무엇보다 송새벽은 거침없는 행동에 투박해 보이지만 누구보다 따뜻한 마음을 가진 기훈을 잘 표현하고 있다. 무심한 말투에 따스함이 묻어 있어 보는 이들을 설레게 한다.

극중 영화감독의 꿈을 내려놓고 새로운 일을 찾아 열심히 사는 기훈의 옷을 입은 송새벽은 데뷔 후 처음 출연하는 드라마인 ‘나의 아저씨’에서도 존재감을 톡톡히 발휘하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