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바웃타임’ 이상윤, “스태프 ‘죽고싶다’ 글, 우리 스태프 아닐 것”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이상윤,어바웃타임

배우 이상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스태프로 추정되는 사람이 ‘죽고싶다’고 올린 글은 저희 스태프가 올린 것이 아니라는 확신이 들었습니다.”

배우 이상윤이 1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tvN 새 드라마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타임(이하 ‘어바웃타임’)’ 제작발표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어바웃타임’은 성추행으로 기소된 이서원의 추문 외에도 그 때문에 스태프로 추정되는 사람이 ‘죽고싶다’는 내용의 글을 올려 또 다른 논란을 떠안았다.

이상윤은 제작발표회에서 배우들과 감독이 마지막 인사를 하는 순서에서 잠시 말을 망설여지다가 입을 열었다.

이상윤은 “그 글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을때 ‘(현장의) 누가 했을까?’라고 생각해봤다. 그러나 아무런 답이 나오지 않았다”며 “현장에서 저희 스태프들은 돈독한 신뢰를 갖고 촬영에 임하고 있다. 그런 에너지가 100% 화면에 담길거라고 생각한다”고 자신했다.

‘어바웃타임’은 오는 21일 오후 9시 30분에 tvN에서 처음 방송된다. 16부작.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