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분에 좋은 눈물이 흐른다”…이선균·이지은·박호산·송새벽, 마지막 인사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tvN '나의 아저씨'

사진제공=tvN ‘나의 아저씨’

결말에 관심이 쏠리고 있는 tvN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극본 박해영, 연출 김원석)가 17일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배우들의 종영 소감을 공개했다. 이선균·아이유·박호산·송새벽 등은 “행복했다”고 말했다.

극중 박동훈 역을 맡은 이선균은 “첫 촬영 기억이 생생한데 벌써 종영이라니 믿기지 않는다”며 “시청자를 비롯해 추운 겨울부터 따뜻한 봄까지 같이 고생한 배우, 제작진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다”고 했다. 이어 “‘아무것도 아니다’라는 말이 필요한 동훈을 연기하면서 공감하고 위로받았다. 시청자들에게도 전해졌길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이지안을 연기하며 유약한 청춘의 얼굴을 보여준 아이유는 “내 삶을 돌아보게 만든 작가님과 잊지 못할 최고의 파트너 이선균, 손숙 선배님, 감독님에게 감사하다. 내 인생에 크고 작은 변화를 가져다줄 것”이라며 “이 작품에 한 부분이 될 수 있어서 황송하다”고 밝혔다.

박호산은 능력은 없지만 유쾌하고 따뜻한 삼형제의 맏형 박상훈으로 변신했다. 그는 “희로애락을 함께 느끼며 울고 웃었던 ‘나의 아저씨’는 절대 잊지 못할 작품이다. 함께한 배우들이 진짜 어머니와 친형제, 한 동네에서 자란 죽마고우들 같았다. 언제나 가족 같은 분위기에서 편안하게 촬영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고 털어놨다.

‘나의 아저씨’를 통해 데뷔 후 처음 드라마에 출연한 송새벽은 “이 작품을 촬영하면서 가족애와 형제애를 많이 느끼고 생각할 수 있었다. 행복하고 감사했다”면서 “평생 잊지 못할 작품이다. 덕분에 좋은 눈물이 난다”고 감격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