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헨리, 사극 선배 윤아와 연기 연습 포착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나 혼자 산다'

사진=MBC ‘나 혼자 산다’

MBC ‘나 혼자 산다’ 헨리가 중국 사극 영화의 주인공으로 발탁돼 ‘사극 선배’ 윤아와 연기 연습을 한다.

오는 18일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244회에서는 중국 사극 영화의 주인공이 된 헨리가 연기 연습을 하는 하루가 공개된다.

우선 헨리가 다양한 방법으로 연기 연습을 하는 모습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그는 친한 동생이자 중국 사극 선배인 윤아와 만났는데, 윤아가 헨리를 보고 웃음을 꾹 참으려 입을 막고 있어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는 헨리가 윤아 앞에서 영화 속 상황을 한국어로 연기하는 모습으로, 그가 “누가 내 물 먹었니?”라며 뜻하지 않게 성대모사를 발사한 것. 계속되는 헨리의 진지한 모습에 윤아는 필사적으로 웃음을 참았다고 전해져 웃음을 유발한다.

헨리는 자신의 연기를 도와주는 윤아를 위해 따뜻한 물도 직접 대령하며 극진한 대접도 마다하지 않았다. 이에 윤아는 자신이 사극을 촬영했을 때의 경험을 토대로 한 중국 사극 촬영 꿀팁을 전수했다.

이와 함께 헨리가 연기 연습의 일환으로 우슈 수업을 받는 모습도 함께 공개됐다. 그는 자신 앞에 놓인 목인장을 이글거리는 눈빛으로 바라보고 있다.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과는 달리 그는 실전에서 사범님에게 속수무책으로 당했다. 이에 그가 우슈 수업을 무사히 마칠 수 있을지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나 혼자 산다’는 오는 18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