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 이경규X한은정, 톰과 제리급 ‘앙숙 케미’ 발산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채널A '도시어부'

사진=채널A ‘도시어부’

이경규와 한은정이 앙숙 케미를 발산했다.

17일 방송되는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이하, ‘도시어부’)에서는 안성 고삼 저수지에서 첫 배스 낚시에 도전하는 도시어부들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은 배우 한은정과 우주소녀 다영이 출연해 과연 이들이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지난 제주 편에서 5짜 참돔을 잡고 “경규야! 내가 이겼다!”를 외치며 ‘어복 황제’ 이경규를 잡는 ‘어복 여제’로 등극했던 한은정은 이번 배스 낚시에서도 어복 라이벌 이경규와 만난다.

이날 방송에서 2인용 보트에 함께 타게 된 한은정에게 이경규는 “캐스팅할 때 위험하다”며 앉으라고 소리친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이경규는 “앉아있는 것보다 서서 캐스팅하는 게 낫다”며 서서 캐스팅해보라고 조언한다. 이에 한은정은 “아까는 그렇게 앉으라고 소리치시더니”라고 맞받아쳐 이경규를 당황케 했다.

‘도시어부’는 17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