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츠’ 장동선X박형식, 두 남자의 과거 공개…딛고 일어설까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KBS2 '슈츠(Suits)' 방송 캡처

사진=KBS2 ‘슈츠(Suits)’ 방송 캡처

KBS2 ‘슈츠(Suits)'(극본 김정민, 연출 김진우)에서 장동건과 박형식이 과거를 딛고 일어설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16일 방송된 ‘슈츠’ 7회에서는 최강석(장동건)과 고연우(박형식)의 또 다른 공통점이 드러났다. 지나치게 완벽한 남자 최강석과 특별한 능력을 가진 고연우도 형태는 다르지만 과거에 묶여 있다는 것. 차이가 있다면 최강석은 그 과거에 갇힌 채 아직 벗어나지 못했고, 고연우는 벗어나기 위해 발버둥이라도 치고 있다는 점이다.

이날 최강석의 아픈 사연이 공개됐다. 이전에 최강석은 정의감에 불타는 검사였다. 그의 곁에는 그를 지켜주고 끌어 주겠다는 선배 오검사(전노민)가 있었다. 그러나 오검사는 자신의 앞길을 위해 불의와도 타협하는 인물이었다. 고의로 증거를 인멸하며 검사인 최강석을 함정에 빠뜨렸다. 이에 최강석이 오검사로 인해 환멸을 느끼고 검사직을 그만두었음이 드러났다.

그런 오검사가 최강석 앞에 우연을 가장해 나타났다. 그 이유는 간단했다. 비리를 저지른 것으로 의심받아 검찰 조사를 앞두고 있기 때문이다. 이후 최강석에게도 진술을 위한 특검의 소환장이 날아왔다. 칼자루를 쥔 것이라며, 보기 좋게 복수하라는 홍다함(채정안)과 고연우의 직언에도 최강석은 망설이는 모습으로 아픈 과거에 갇혀 있음을 드러냈다.

반면 고연우는 과거에서 벗어나기 위해 발버둥치고 있다. 고연우는 뛰어난 기억력을 가졌지만 진짜 변호사는 아니다. 채근식(최귀화)이 “넌 가짜니까”라고 말할 때마다 그는 흔들렸다.

이런 상황에서 고연우는 자신의 과거와 입장을 그대로 대입할 수 있는 학력위조 사건과 마주했다. 대형 회계법인의 중역에 오를 만큼 뛰어나지만 학력을 위조한 사람의 해고처리를 의뢰 받은 것. 고연우는 그 사람에게서 자신의 모습을 보았고 어쩌면 자신도 처할 수 있는 해고위기에서 그를 도우려 했다.

두 사람의 이야기는 다른 것처럼 보이지만 유기적으로 연결되고 있다. ‘슈츠’ 제작진은 “배우 입장에서는 결코 쉽지 않은 연기를 장동건, 박형식 두 배우가 훌륭히 소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두 남자가 과거를 딛고 일어설 수 있을 지 관심이 모아진다. 이는 17일 오후 10시 방송될 ‘슈츠’ 8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