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지, ‘백일의 낭군님’ 출연 확정… 남지현과 절친 호흡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배우 이민지/사진제공=눈컴퍼니

배우 이민지/사진제공=눈컴퍼니

배우 이민지가 tvN ‘백일의 낭군님’ (극본 노지설 연출 이종재)에 합류한다.

이민지의 소속사 눈컴퍼니는 “이민지가 ‘백일의 낭군님’ 출연을 확정 짓고 현재 촬영 진행중이다”라고 밝혔다.

‘백일의 낭군님’은 가상의 조선 시대를 배경의 전대미문 세자 실종사건을 소재로 한 픽션 사극으로, 죽은 줄 알았던 세자가 궁으로 살아 돌아오기까지 걸린 100일의 시간 동안 벌어지는 내용을 그려낸 작품이다.

이민지는 극 중 송주현 마을의 원녀(혼인할 나이가 지났음에도 하지 못해 원한을 가진 여자) 중 하나인 ‘끝녀’ 역을 맡는다. 끝녀는 홍심(남지현)의 가장 절친한 친구이자 왕세자의 명 때문에 구돌과 억지 혼례를 올리면서 이야기에 흥미를 더하는 인물로, 홍심과의 남다른 단짝 케미스트리를 선보이며 현장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백일의 낭군님’은 올 하반기에 방영될 예정이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