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협회, LG유플러스에 넷플릭스 제휴 철회 촉구 “미디어생태계 파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한국방송협회 로고

/ 사진=한국방송협회 로고

한국방송협회가 IPTV 사업자인 LG유플러스와 글로벌 유료 동영상 서비스 사업자인 넷플릭스의 제휴는 “미디어산업 생태계 파괴의 시발점”이라고 비판했다.

협회는 17일 성명을 통해 “LG유플러스가 불합리한 조건으로 넷플릭스와 제휴하면서 지상파 방송이 그간 상생의 미디어 업계를 만들기 위해 기울여 온 노력이 물거품이 될 위기에 처했다”고 밝혔다.

 

협회는 이어 “LG유플러스가 이번 제휴를 통해 국내 콘텐츠 사업자의 3분의 1도 안 되는 수준으로 수수료를 받으려는 것으로 보인다”며 “그동안 애써 구축한 고도화된 국내 통신 인프라를 헐값에 내줘 국내 콘텐츠 유통질서를 교란하고 미디어 산업의 생태계를 피폐하게 만들 것”이라고 내다봤다.

협회는 6년 만에 주문형비디오(VOD) 시장의 90%를 기업에 내준 영국의 사례를 들며 “국내 미디어 산업의 붕괴는 방송콘텐츠 사업자의 수익성 악화, 투자 감소, 질 낮은 콘텐츠 양산으로 이어져 피해가 소비자에게 전가될 것”이라고 했다.

협회는 이에 정부의 적극적인 대응을, LG유플러스에는 제휴 철회를 촉구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