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하윤, ‘마성의 기쁨’으로 브라운관 컴백…톱스타 役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배우 송하윤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배우 송하윤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배우 송하윤이 드라마 ‘마성의 기쁨’으로 돌아온다.

‘마성의 기쁨’은 자고나면 어제의 기억이 사라지는 단기기억상실증 이른 바 ‘신데렐라 기억장애’를 앓는 남자와 누명을 쓰고 나락으로 떨어진 여배우의 사랑 이야기를 다룬다. 송하윤은 여주인공 주기쁨 역할을 맡는다.

지난해 KBS2 ‘쌈 마이웨이’ 이후 1년 여 만의 안방극장 컴백이다. 송하윤은 최근 배우 유해진, 조진웅, 이서진, 염정아 등과 함께 한 영화 ‘완벽한 타인’ 촬영을 마친 뒤 ‘마성의 기쁨’을 준비하고 있다.

송하윤은 첫 촬영을 앞두고 17일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마성의 기쁨’이라는 제목 만으로 이 작품을 선택했다. 내가 살아가게 될 인생이 곧 기쁨이다. 주기쁨 역할로 여러 일들을 극복하고, 긍정적인 기쁨을 선물하는 마음으로 열심히 작품에 임하겠다”고 전했다.

‘마성의 기쁨’은 이달 중 촬영을 시작해 올 하반기 드라맥스와 iHQ 계열 채널에서 동시 방영될 예정이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