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아저씨’ 김민석 “이선균·서현우·채동현 선배에게 감사” 종영 소감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좋은사람컴퍼니, tvN

사진제공=좋은사람컴퍼니, tvN

배우 김민석이 tvN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극본 박해영, 연출 김원석)의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행복했다”고 말했다.

극중 박동훈(이선균)이 속한 안전진단 3팀의 막내 여형규 역을 맡은 김민석은 17일 소속사 좋은사람컴퍼니를 통해 “추운 겨울에 시작한 촬영이 여름을 앞두고 끝났다. 직장인처럼 회사에 출근하듯 촬영장에서 만난 동료 배우, 제작진과 헤어질 생각을 하니 아쉽다”고 털어놨다.

그는 “항상 아낌없는 배려를 해주셔서 촬영 내내 사랑을 듬뿍 받는 막내로 행복하게 지냈다”며 감독, 작가를 비롯해 이선균, 서현우, 채동현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달했다. 이어 “다음 작품에서 더 발전된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덧붙였다.

김민석은 순수하고 풋풋한 사회 초년생 역할을 잘 소화해 작품에 자연스럽게 녹아들었다. ‘나의 아저씨’는 17일 오후 막을 내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