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츠’ 고성희, 박형식에 “이유는 모르겠지만 신경쓰인다”…’썸’ 시작될까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KBS2 '슈츠' 방송 캡처

사진=KBS2 ‘슈츠’ 방송 캡처

배우 고성희가 KBS2 ‘슈츠'(극본 김정민, 연출 김진우)에서 일과 사랑 모두에 당당한 면모를 보였다.

지난 16일 방송된 7회에서는 김지나(고성희)가 고연우(박형식)에게 자신의 마음을 솔직하게 표현했다.

모의법정에서 특정 공포증을 자극하며 김지나를 몰아세웠던 고연우. 이후 오해를 풀기 위해 옥상에 홀로 선 김지나를 찾아 갔다. 김지나는 “이유는 모르겠지만 고변호사님이 신경 쓰인다”며 “감정 때문에 일을 그르쳤다”고 인정했다.

또한 두 사람의 첫 스킨십도 설렘을 선사했다. 최강석(장동건)과 관련된 자료를 찾아보며 마우스를 쥐고 있던 고지나의 손 위로 고연우의 손이 겹쳐진 것. 짧은 순간인데도 묘한 기류가 형성되며 두 사람의 관계에 기대감을 높였다.

이날 고성희는 일과 사랑 모두에 있어 적극적이고 재지않는 김지나를 몰입도 있게 연기했다. 첫 등장부터 편견 어린 시선에 일침을 가하는 등 ‘걸크러시’를 예고한 김지나 캐릭터와 그의 사랑에 관심이 쏠리고있다.

‘슈츠’는 매주 수·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