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박나래, 절친 웨딩드레스 만들기 도전 ‘금손 인증’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나 혼자 산다'

사진=MBC ‘나 혼자 산다’

MBC ‘나 혼자 산다’ 박나래가 웨딩드레스를 입은 순백의 신부로 변신했다.

오는 18일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244회에서는 결혼을 앞둔 친구를 위한 박나래의 드레스 제작 도전이 공개된다.

솔로인 박나래가 웨딩드레스를 입은 모습이 공개돼 보는 이들을 깜짝 놀라게 한다. 사진 속 그녀는 드레스를 입고 긴장한 듯 경직된 표정을 짓는가 하면 새 신부처럼 해맑은 미소도 짓고 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박나래는 스몰웨딩을 치르는 절친을 위해 웨딩드레스 만들기에 도전하는데, 다른 드레스를 참고하기 위해 다양한 드레스를 입어봤다. 그녀는 “예쁜 모습을 남겨주고 싶더라고요”라며 친구를 위한 의미 있는 선물을 준비했음을 고백했다.

특히 박나래가 한 땀 한 땀 정성 들여 드레스를 만들고 있는 모습도 함께 공개됐는데, 장인 정신을 발휘하며 진지한 표정으로 작업하고 있다. 앞서 그녀는 옷 수선도 척척 해내며 금손의 실력을 뽐내 그녀가 완성한 드레스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나 혼자 산다’는 오는 18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