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리와 안아줘’ 첫방] 로맨스와 스릴러의 적절한 조화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이리와 안아줘' 방송화면

사진=MBC ‘이리와 안아줘’ 방송화면

지난 16일 처음 방송된 MBC ‘이리와 안아줘’가 로맨스와 스릴러의 적절한 조화로 색다른 재미를 선사했다.

‘이리와 안아줘’는 아버지가 희대의 사이코패스인 경찰과 피해자의 딸, 서로의 첫사랑인 두 남녀가 세상의 낙인을 피해 살아가던 중 재회하며 아픔과 상처를 보듬어주는 감성 로맨스다.

첫 회에서는 윤나무(남다름)와 길낙원(류한비)이처음 만난 후 서로에 대한 호감을 키워갔다. 그리고 사이코패스 연쇄살인마 윤희재(허준호)의 범죄 행각이 하나씩 드러나 눈길을 끌었다.

길낙원은 가족과 함께 시골로 이사를 갔다. 등교 첫날 길낙원은 교복 대신 사복을 입고 갔다가 학생 주임 선생님에게 걸려 꾸지람을 들었다. 선생님은 길낙원에게 손찌검까지 했고, 그때 윤나무가 끼어들어 이를 막았다.

둘은 함께 운동장을 도는 벌을 받으며 가까워졌다. 길낙원이 윤나무와 같은 반에 배정받아 옆자리에까지 앉게 됐다. 길낙원은 자신의 눈을 피하는 윤나무에게 “너, 나한테 첫눈에 반했구나? 내가 너무 예뻐서”라고 농담을 던지는 등 관심을 드러냈다.

윤나무의 아버지 윤희재는 겉으로 보기에는 자상하고 평범한 사람이지만 밖에서는 계속해서 살인을 저지르며 사이코패스 성향을 보였다. 심지어 자신의 범죄 행각에 대해 보도하는 뉴스를 듣고는 미소까지 짓는 여유를 보였다. 방송 말미에는 자신의 반려견을 찾아다니던 길낙원과 윤나무, 윤희재가 한 곳에서 마주치며 섬뜩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윤나무 역의 남다름과 길낙원 역의 류한비는 ‘이리와 안아줘’에서 로맨스를 담당했다. 아역 배우지만 성인 배우 못지않은 자연스러운 연기력으로 극에 몰입도를 높였고, 달달한 케미를 선보였다. 반면, 윤희재 역의 허준호는 스릴러를 담당해 극 중간중간 긴장감을 자아냈다. 그는 자식들 앞에서는 한없이 부드럽다가도 어느 순간 무미건조하고 싸늘한 눈빛으로 누군가를 주시하는 등 윤희재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표현했다.

‘이리와 안아줘’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