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리와 안아줘’ 오늘(16일) 첫 방…김경남, ‘감빵’ 앞에서 대본 인증샷!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MBC '이리와 안아줘'의 김경남/사진제공=제이알 이엔티

MBC ‘이리와 안아줘’의 김경남/사진제공=제이알 이엔티

배우 김경남이 MBC 새 드라마 ‘이리와 안아줘'(극본 이아람, 연출 최준배)의 본방 시청을 독려하며 대본 인증 사진을 공개했다.

소속사 제이알 이엔티는 16일 공식 SNS를 통해 김경남의 첫 촬영 현장 인증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김경남은 ‘2상 16방’이 새겨진 수감복을 입고 ‘이리와 안아줘’ 대본을 들고 있다. 극 중 날카로운 이미지는 내려놓고 미소를 짓고 있어 훈훈함을 자랑한다.

‘이리와 안아줘’는 아버지가 희대의 사이코패스인 경찰과 피해자의 딸, 서로의 첫사랑인 두 남녀가 세상의 낙인을 피해 살아가던 중 재회하며 상처를 보듬는 로맨스 드라마다. 김경남은 극 중 연쇄살인범 윤희재(허준호)의 큰아들이자 채도진(장기용)의 친형 ‘윤현무’ 역을 맡았다.

현무는 아버지 윤희재의 사랑을 독차지하는 채도진을 향한 질투심과 결핍된 애정을 폭력으로 발현하는 인물이다. 그 결과 전과 7범의 수감자가 된다.

김경남은 감옥을 배경으로 한 전작 SBS ‘피고인’과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도 감옥 바깥에서  활약했다. 소속사는 이번 드라마를 통해서 김경남이 결국 ‘감빵’ 안의 모습을 선보이게 됐다며 “밝은 캐릭터를 연기하던 김경남이 어두운 인물로 극과 극의 변신을 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김경남은 지난해 ‘피고인’으로 안방극장에 첫 선을 보였다. ‘최강배달꾼’에 이어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 준호(정경호)의 동생이자 제혁(박해수)의 열혈덕후 준돌로 인기를 끌었다. 이어 이달 중 막을 올리는 연극 ‘만리향’에서도 활약할 예정이다.

‘이리와 안아줘’는 이아람 작가의 감성적인 대본과 최준배 감독의 따스한 연출이 더해져 만들어졌다.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의 후속으로 16일 오후 10시 첫회가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