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츠’ 고성희X박형식, 옥상에서 재회…가까워질까 멀어질까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KBS2 '슈츠(Suits)'의 박형식, 고성희/사진제공= 몬스터유니온, 엔터미디어픽처스

KBS2 ‘슈츠(Suits)’의 박형식, 고성희/사진제공= 몬스터유니온, 엔터미디어픽처스

KBS2 ‘슈츠(Suits)'(극본 김정민, 연출 김진우)에서 박형식과 고성희가 옥상에서 재회한다.

크든 작든 비밀을 공유한 사람들은 가까워진다. 그런데 그 비밀을 또 다른 누군가가 알고 있는 것처럼 느껴진다면 이들의 관계는 어떻게 될까. ‘슈츠’ 속 고연우(박형식) 와 김지나(고성희)의 이야기다.

고연우와 김지나는 썸인 듯 아닌 듯 미묘한 관계를 형성하며 극에 재미를 더하고 있다. 그러나 이들의 관계는 지난 5, 6회부터 삐걱대기 시작했다. 모의법정에서 상대편에 서게 된 데 이어 김지나가 고연우에 대해 작은 오해까지 하게 됐다. 언제나 당당하던 김지나는 고연우만 알고 있던 자신의 비밀이 들통나는 것은 아닌지 고민했다. 고연우는 그런 김지나를 위해 스스로 모의법정 승소를 내려놓는 선택을 했다.

방송에 앞서 공개된 사진에는 모의법정 이후 다시 마주한 고연우와 김지나의 모습이 담겼다. 모의법정은 여러 이유로 두 사람에게 복잡하고 힘겨운 상황이었다. 이후 두 사람이 만나 어떤 대화를 나눌지 호기심이 증폭된다. 또한 사진 속 두 사람의 표정에 관심이 쏠린다. 티격태격하면서도 함께 일할 때면 늘 기분 좋은 미소를 짓던 이전과 분위기가 다르다.

뿐만아니라 이들이 마주한 곳이 옥상이라는 점도 눈길을 끈다. 옥상은 극 중 두 사람의 관계에 있어 큰 의미를 지닌다. 김지나와 고연우는 비밀을 알게된 것을 시작으로 마음이 복잡할 때마다 옥상에서 대화를 나눴다. 이곳에서 다시 마주한 두 사람이 어떤 감정으로 마주쳤을 지 관심이 쏠린다.

제작진은 “고연우와 김지나의 관계는 ‘슈츠’에서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 서로에게 자극제가 될 수도 있고, 도움이 될 수도 있다”며 “뿐만 아니라 알 듯 말 듯 설렘의 감정까지 안겨준다. 그런 둘의 관계가 오늘(16일) 방송에서 일종의 전환점을 맞게 된다”고 귀띔했다.

‘슈츠’는 유명 로펌의 전설적인 변호사와 뛰어난 기억력을 가진 가짜 신입 변호사의 브로맨스를 그렸다. 16일 오후 10시 7회가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