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쁜 누나’ 정유진, 차기작은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사진=FNC엔터테인먼트

배우 정유진 /사진=FNC엔터테인먼트

배우 정유진이 SBS 새 월화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에 출연한다고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가 16일 밝혔다.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에서 정유진은 주인공인 우진의 대학 동기이자 회사 대표인 무대디자이너 강희수를 맡아 양세종과 호흡을 맞추게 된다.

정유진은 현재 인기리에 방영 중인 JTBC 금토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에 강 대리로 출연하고 있다. 윤진아(손예진)의 회사 동료로 그와 대립각을 세우며 극에 긴장감을 높이고 있다.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는 전도유망한 17세 바이올리니스트가 불의의 사고로 의식을 잃은 채 13년 간 병원신세를 지다가 30세에 눈을 뜨게 되는 이야기를 다룬다. 드라마 ‘너의 목소리가 들려’를 연출한 조수원PD와 ‘그녀는 예뻤다’를 집필한 조성희 작가가 의기투합해 만들며 오는 7월 중 방영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