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위너 송민호, “오늘은 이름값 해야 된다”…계속되는 거절에 ‘곤욕’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JTBC ‘한끼줍쇼’

사진제공=JTBC ‘한끼줍쇼’

JTBC ‘한끼줍쇼’에서 그룹 위너의 송민호가 다시 한 번 굴욕을 맛본다.

16일 방송될 ‘한끼줍쇼’에서는 송민호와 같은 그룹 멤버 김진우가 밥동무로 출연한다. 특히 송민호는 지난해 실패를 맞았던 ‘실패 밥동무’라서 그의 재도전에 관심이 쏠린다.

송민호는 시작부터 의욕이 넘쳤다. 지난 방송에 이어 강호동과 또다시 한 팀이 된 민호는 ‘민호동’ 재결합에 기뻐했다. 그는 “위너는 성공할 것! 오늘은 이름값 해야 된다”고 말해 강호동을 만족시켰다.

하지만 여전히 한 끼의 벽은 높았다. 송민호는 두 번째 도전인데도 여전히 긴장한 모습으로 벨을 눌렀다. 그러나 계속되는 무응답과 거절 릴레이에 초조한 모습을 감추지 못했다. 강호동은 “너는 캐릭터가 확실히 잡혔다”라며 실패를 예감한 발언으로 송민호를 압박했다. 뿐만 아니라 김진우 역시 계속되는 인지도 굴욕에 좌절했다.

송민호와 김진우의 한 끼 도전은 16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한끼줍쇼’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