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영상 논란 ‘전참시’, 고의성 없었지만 제작진 징계…폐지 논의는 NO (종합)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전지적 참견 시점' 기자간담회/사진제공=MBC

MBC ‘전지적 참견 시점’ 기자간담회/사진제공=MBC

MBC는 16일 서울 상암 MBC에서 부적절한 영상 사용으로 세월호 희생자와 유가족을 희화화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 대한 자체 조사를 마무리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MBC 자체 조사위원회는 16일 오후 기자간담회를 갖고 문제가 된 방송 부분을 편집한 조연출의 행위에 의도성이나 고의성은 없었으며 연출과 담당 부장도 방송 전 여러 차례의 시사를 하면서도 해당 장면이 세월호 뉴스 영상임을 몰랐다고 밝혔다. 하지만 웃음을 전하는 프로그램에서 사회적 참사를 다룬 뉴스를 사용한 것은 방송윤리를 훼손한 행위여서 담당 조연출은 물론 제작 책임자의 징게를 요청했다.

 

앞서 지난 5일 방송된 ‘전참시’에서는 이영자가 매니저와 함께 자선 바자회에 참석해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어묵을 함께 먹는 모습이 ‘[속보]이영자 어묵 먹다 말고 충격 고백’이라는 자막과 함께 뉴스 보도 형식으로 편집돼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당시 사용된 뉴스의 자료 화면들이 2014년 세월호 참사 당시 MBC 뉴스 특보임이 밝혀져 논란이 일었다. 특히 ‘어묵’은 극우 성향 온라인커뮤니티 일간베스트(일베) 일부 회원들이 세월호 희생자를 모욕하는 데 사용한 단어여서 논란이 더욱 가열됐고 시청자들의 공분을 샀다. 이후 MBC는 내부 인사 5명과 세월호 참사 진상조사 특별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했던 오세범 변호사로 자체 조사위원회를 꾸려 내부 조사에 나섰다.

16일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조능희 위원장은 본격적인 조사내용 보고에 앞서 “이번 사태로 큰 상처를 받으신 세월호 가족 여러분, 시청자,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오동운 조사위원은 조사 결과 발표를 통해 “방송에서 세월호 뉴스 화면과 어묵 자막이 어떻게 이뤄졌는지 경위를 조사했다”며 “해당 방송 부분은 편집을 담당한 조연출로부터 비롯되었다고 판단했다. 이어 조연출의 편집 과정이 시간에 따라 어떻게 이뤄졌는지 조사했다”고 설명했다.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오 위원은 “조연출은 ‘의도성이나 고의성이 없었다’고 증언했고 ‘어묵이 특정 사이트에서 희생자를 비하하는 의도로 사용되고 있다는 사실을 전혀 모르고 있었다”고 말했다. 또 “프로그램의 담당 연출과 담당 부장도 면담한 결과 이들 모두 방송 전 여러 차례 시사를 했지만 배경이 흐리게 처리된 탓에 해당 장면이 세월호 뉴스 보도 영상임을 전혀 알지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오 위원은 이어 “해당 조연출뿐 아니라 제작 책임자의 징계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조연출이 세월호 희생자를 조롱하거나 희화화하려는 의도를 가지고 있었다고 말하기는 어렵지만 웃음을 전하는 프로그램에서 사회적 참사를 다룬 뉴스를 사용해 방송 윤리를 훼손했다는 게 징계 이유다. 오 위원은 “엄중한 책임을 물을 것이며 연출과 부장, 본부장 등도 책임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와 같은 사건의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 MBC는 자료 사용에 대한 게이트 키핑을 강화할 계획”이라며 “특히 사회적 참사나 대형 사건에 관련된 영상 사용에 대한 관리 감독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 이와 관련해 제작 가이드라인 등 관련 규정을 보완하고 제작 시스템을 점검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진수 예능본부 부국장은 향후 ‘전참시’ 방송과 관련해 “현재 프로그램 제작은 일체 중단된 상태다”라며 “출연자들도 오늘 공식 조사결과 발표를 기다리고 있다. 이후 출연자들과 향후 방송 일정에 대해 구체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프로그램 폐지에 관해서는 아직 논의된 사항은 없고, 앞으로 정리되는 대로 말씀드리겠다”고 설명했다.

‘전지적 참견 시점’은 2주간 결방 중이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