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민우혁, 할머니 위해 제주여행 가이드로 변신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KBS2 ''살림하는 남자들2'

사진제공=KBS2 ‘살림하는 남자들2’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 민우혁이 할머니의 첫 제주도 여행을 위해 가이드로 변신했다.

16일 방송될 ‘살림남2’에서는 민우혁이 할머니가 한번도 비행기를 타 본 적 없으며 제주도도 못 가봤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는다. 그는 “지금까지 뭘 한 거지?”라고 자책하며 가족여행을 기획한다.

민우혁은 여행 내내 할머니의 곁에 꼭 붙어서 가이드 노릇을 톡톡히 했다. 할머니 첫 제주도 여행을 일생 가장 행복한 순간으로 만들어 드리고 싶었던 것.

방송에 앞서 공개된 사진 속 민우혁과 할머니는 첫 비행 기념 인증사진을 찍고 있다. 민우혁은 옆 자리에 앉아 할머니를 살뜰히 보살폈다. 덕분에 할머니는 첫 비행의 불안함 없이 아이처럼 창밖 하늘풍경을 바라보며 연신 신기해했다.

제주도에 도착한 민우혁 가족은 맛집을 찾아갔다. 민우혁은 할머니를 위해 이곳에서만 맛볼 수 있는 특별한 음식점을 예약했다. 그러나 정작 할머니는 갖은 산해진미는 마다하고 평소 좋아하던 피자에만 꽂혀 가족들을 허탈하게 만들었다.

이어 할머니는 식사가 끝나갈 무렵 꼬깃꼬깃 소중하게 간직해온 쪽지를 민우혁에게 건넸다. 쪽지를 확인한 민우혁은 당황스러워하며 고민하기 시작했다. 쪽지를 본 민우혁의 아버지도 “이거 어떻게 하냐?”며 곤란해 했다고 해 그 내용에 관심이 쏠린다.

‘살림남2’는 16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